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보츠와나 쵸베국립공원에서 처음만난 임팔라..
그동안 많은 동물들을 보아왔고..
스프링복을 비롯해서 비슷하게 생긴 영양류들을 무수히 많이 보아왔기 때문에..
임팔라라는 새로운 동물에 대해서 솔직히 그닥 큰 관심이 가지는 않았다.

게임드라이브 도중에 임팔라를 소개해주면서 가이드가 말하기를..
'이곳에서는 맥도날드 햄버거는 먹을 수 없지만 무수히 많은 맥도날드 마크를 만날 수 있을 겁니다.'
라고 하며 우리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무슨소린가? 하고 멀뚱하고 있는데..
의문점은 눈앞에 나타난 임팔라를 보니 바로 해소되었다.
임팔라의 엉덩이를 보면.. 하나같이 맥도날드 마크를 달고 있는것을 볼 수 있다.





임팔라와.. 임팔라의 몸을 청소해주며 몸에 붙어 있는 새.
새는 워낙 흔한 종이라서 이름은 잘 모르겠다.
임팔라가 천천히 이동을 해도 딱 붙어서 떠나지 않는다.









수컷 임팔라의 모습.
뿔이 있는것은 수컷, 뿔이 없는 것은 암컷이다.
한마리의 수컷이 여러마리의 암컷들을 거느린다고 한다.





여기저기 널려있는 맥도날드 마크들.
맥도날드는 돈 한푼 들이지 않고 아프리카에 홍보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문제는 여기엔 맥도날드가 없다는거..ㅎㅎ





날렵하게 생긴 수컷 임팔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날마다방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뽀 2009.02.18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격은 안하던가요??ㅋ
    수컷들이 머리 드리밀면..
    무섭겠는데.ㅋ

    • 날마다방콕 2009.02.18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물론 맞짱을 뜨지는 않습니다.
      인간은 약한 존재거든요.
      갑자기 사자라도 만나면 큰일이기 때문에..
      우리는 안전하게 차에 타고 있지요..ㅎㅎ

  2. 소나기 2009.02.18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맞군요. 맥도날드..^^

  3. ageratum 2009.02.19 0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도날드가 광고료 주나 모르겠네요..ㅋㅋ
    재밌게 잘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