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팔라우는 조류가 심하다고 들었는데.. 첫날 다이빙에서는 거의 조류를 느끼지 못했었는데..
이날 다이빙에서는 드디어 강한 조류를 느낄수 있었다.

이 포인트는 직벽을 타고 이동을 하면서 코너쪽으로 가게되는 코스인데..
이날 조류가 심한편이이서 목표했던 지점까지 못하고 출수하게 되었다.

사실 이날 했던 세번의 다이빙들은 전체적으로 크게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하루종일 시야가 좋지 않았고.. 조류도 무척 강한 편이었다.
무엇보다도.. 첫번째 다이빙에서 큰 사고가 날뻔한 상황이어서..
아무래도 스스로 조심을 하게되는 상황이었었다.

하지만.. 오히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다이빙을 하게되니까..
주변에 뭔가 대물이 나타날까를 기대하기 보다는 평소에는 많이 신경쓰지 않았던..
형형색색 산호들과 이름을 알지못하는 각종 물고기떼들에게 시선을 줄 수 있어서 괜찮았던것 같다.



절벽 위쪽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고 찍은 사진..
수심 약 5미터 정도까지는 평평한 지역이 계속되다가 그 아래로는 바닥이 보이지 않는 직벽이다.
절벽 위쪽에는 형형색색의 경산호들이 자리를 잡고 있고..
절벽 아래쪽으로는 수없이 많은 피라미드 버터플라이 피쉬 들이 헤엄을 치고 있는데 그 모습이 마치 낙엽이 흩날리는 것처럼 보인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처럼.. 이곳은 직벽의 형태로 되어 있고..
바닥은 수심을 알 수 없는 깊은 심해이다.
벽 쪽에는 각종 산호초들이 많이 자리잡고 있고.. 이를 먹이로 하는 작은 물고기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열심히 직벽을 타고 가면서 다이빙을 하다가도.. 이렇게 카메라를 들이대면..
잠깐 숨을 멈추고.. 사진을 찍고간다.





한참 이동을 하는 중에 옆쪽으로 상어 한마리가 스윽 하고 지나간다.
상어는 여전히 주목을 끄는 대상이긴 하지만..
팔라우에 와서는 이제 상어에 너무 익숙해져 가고 있다.



이름을 알 수 없는 물고기떼들..
이곳 팔라우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장면들이다.





상당한 크기의 아네모네..
이런덴 보통 니모(아네모네 피쉬)들이 살게 마련이라서 열심히 뒤져보았지만...
아쉽게도 없었다.



수없이 많은 노랑꼬리 후실리어 (Yellow tail Fusilier) 무리들.
다이빙을 할때는 물고기들의 이름을 많이 알면 알수록 좀 더 깊이있는 다이빙이 될 수 있다.
자기가 알고 있는 물고기가 지나가는 것과 모르는 물고기를 보며.. 저건 뭐냐? 하는 것과는
기억에서 엄청난 차이가 있다.
어류도감을 보면서 공부를 좀 하고 왔어야 하는데 그러질 못해 내내 아쉬웠다.



요런데서 낚시하면.. 도데체 물고기가 안걸릴수가 없을듯..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씨팬(Sea Fan)



만져보면 매우 딱딱해서 돌처럼 느껴지는 경산호.



불가사리..
왠만하면 이런건 쳐다보지도 않는데.. 그래도 좀 통통하니 이쁘장하게 생겨서 한장 찍어봤음.





아까 직벽위에서 봤을때 낙엽이 흔날리듯 보이는 무리들이 있었는데..
이녀석들이다. 피라미드 버터플라이 (Pyramid Butterfly) 피쉬.





벽쪽에 멋지게 피어난 씨팬들과 산호들.





조류가 강해서.. 목표로 했던 코너까지 갔으면 보다 많은 것들을 봤을텐데 라는 아쉬움이 좀 남기는 하지만..
강한조류를 느껴서 나름 재밌었고.. 평소에 관심을 갖지 못했던 것들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회가 된 다이빙이었던것 같다.

All Photo By 동헌 & 동균
==========================================================================
Date : 2009. 1. 26 (12:09 ~ 12:45)
Dive No : 35
Dive time : 36 min.
Depth : 19.6m
Temperature : 28
Visibility : 10 m
Tank : 50 Bar
==========================================================================

==============================================================================================
팔라우에서 저렴하고 즐거운 다이빙을 원하시는 분들은
김창욱 강사님 (palau1111@yahoo.co.kr) 님과 일단 한번 상의를 해보세요.
팔라우에서 프리로 활동하시는 분인데요..
이번에 이분을 통해서 함께 다이빙을 했는데..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정말 즐거운 다이빙이었답니다.
너무 좋은 대접을 받아서.. 제가 마음에서 우러나서 올리는 광고글이랍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날마다방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뽀 2009.03.18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다..ㅎㅎ

  2. ageratum 2009.03.19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다속은 정말 신비롭네요..^^

  3. abcd 2009.03.20 0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또 업데이트 되었네요 ㅋㅋㅋ

    정말 멋진 광경 뇌리에 팍팍~ ㅋㅋㅋ

    많이많이 올려주세요 이거 보는 재미에 '다음' 들어와요 ㅋㅋ

  4. lemon 2009.10.24 0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번째 사진에 아네모네라고하셨는데
    저건 산호에요 ㅎㅎ 롱팁레더라고 합니다. 상당히 크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