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의 계곡이라고 하면 보통 칠레의 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에 있는 달의 계곡을 말한다.
그런데 남미에는 달의계곡이라는 이름이 붙은 지형이 여러군데 있다고 한다.
뭐.. 난 두군데 밖에 안가봐서 또 어디에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암튼 칠레에 있는 달의 계곡 말고..
볼리비아의 라파즈 인근에도 달의계곡이라는 이름이 붙은 곳이 있다.

개인적으로 달의 계곡이라는 이미지는 칠레 쪽 보다는 이곳의 지형이 더 어울리는 듯하다.



어떻게 해서 이런 지형이 생성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 생긴 모습은 흡사 우리가 살고 있는 행성의 모습은 아닌것 같다. 
우리가 상상하는 달의 모습이 이런게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에 달의 계곡이라는 이름이 붙여진듯 하다.





좀 더 좋은 사진을 많이 남기고 싶었지만..
사실 이날 엄청나게 몸이 좋지 않았다.

달에 왔기 때문일까?? ㅎㅎ 물론 아니다.
약 5일전 푸노에서 맞은 황열병 주사의 후유증이 나타난게 아닐까 생각된다.

황열병 주사를 맞고 며칠 후에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무리를 하지 않아야 하는데.. 아마도 이날 뙤약볕에 너무 무리를 한게 탈이 났던거 같다.













사진 위쪽에 조그맣게 보이는 사람을 보면 이곳의 규모를 대충은 짐작해 볼 수 있다.






아무것도 살지 못할것 같은 이 척박한 땅에도 선인장은 자라고 있었다.

























아마 이 바위는 한국에 있었다면 남근석 정도로 불리며
아들을 낳고 싶은 여인들의 불공의 대상이 되지 않았을까??



이곳은 라파즈 시내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아서 ..
산타크루즈 광장에서 버스를 타고 손 쉽게 이동을 할 수 있는 지역에 위치해 있다.

입장료는 따로 받지않고 15볼리비아노 정도를 기부금으로 받는다고 하는데..
입구에 매표소가 있는걸로 봐서는 그냥 입장료다 생각하고 맘 편히 입장하면 될 듯 하다.

내부의 휴게소에서 커피도 공짜로 주고.. 편의 시설은 괜찮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날마다방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10.28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김치군 2008.10.28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가보면..덥기만 하고 ㅠㅠ.. ㅋ

  3. 나먹통아님 2008.10.29 0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
    지구에도 저런곳이 ?
    꼭 다른 행성에 와 있는거 같아요